월별 글 목록: 2010년 Jun월

6월 4일에는 무조건 뜨는거다 – 강원도 바닷가 여행, 그 첫날

때는 바야흐로 6월 4일. 늘 이날이면 어딘가 떴었는데… 오늘은 나 혼자 간다. 일단 기름 가득, 시동 거시고… 혼자서 남쪽은 무리니 일단 바다가 있는 강원도로 고고씽. 바다 보려면, 음… 대포항이나 물치항은 신나게 가봤으니 외옹치항 위에 있는 속초 해수욕장으로 결정!! 가는거다~

밤 아홉시 반에 출발… 나름 쌔려 밟고 달렸지만 도착하니 밤 열두시… 그래도 바다 소리가 쏴아~ 하니 기분 좋고. 일단 하이트 두 캔에 통기타 들고 바다로 향했다. 쏴아~ 쏴아~ 소리에 통기타 소리가 어울리니 제법 좋구마. 사람이 많지도 않아서 마음 놓고 노래 만들 수 있겠다. 

즐거운 음악생활은 하이트와 함께 ㅋㅋ


Spike가 쓴 가사에 멜로디를 붙여보려고 하나는데… 이녀석 써놓은 가사는 깨나 애절하다만… 당췌 각운과 두운이 맞지를 않는구나. 일단 가사부터 조금씩 다듬다가… 결국은 녀석이 써놓은 몇 개의 단어의 조각들과 ‘잊혀지지 않는 그녀의 모습’이란 모티브로 가사를 재작성… 이놈의 재작성 인생 ㅋㅋㅋ
글쎄 좀 낯간지럽기는 하지만 1절과 브릿지, 후렴의 멜로디가 나왔다. 근데 이거… 이별노래인데 이걸 조쭌 결혼식 프로포즈곡으로 쓸 수 있는건가 진짜… 갑자기 감흥이 확 떨어져 통기타를 트렁크에 집어넣고 잠시 술을 깬 후 동명항 근처 금호동으로 고고~
뭐… 서울을 기대한 내가 잘못이겠지? 인구가 아무래도 차이가 나니… 그래도 그렇지 거리에 사람이 한명도 없다. 여기저기 두리번 거리다, 문이 열린 바 RPM으로 향했다. 암사동의 Blue보다 규모가 크군… 바텐더도 사장인 듯한 사람 하나 빼고 전부 여자. 어차피 iPhone 충전할 겸 들어간거라… 바에서 이 글을 쓰고 있다. 


진토닉을 시켰는데… 마치, 음… 인심쓴다고 삼겹살 상추쌈에 고기 두 점, 쌈장 크게 한 스푼 넣은 것처럼 진 맛이랑 레몬맛만 진하게 난다. 이것저것 양주 빈 술병 진열된건 작살나게 많은데 다들 맥주만 먹는구먼… 한 쪽 구석엔 스카치블루 한 병 까놓고 바텐에게 하소연하는 사람 1인… 뭔가 좀 좋은 음악이 나왔으면 했는데… 2PM 음악이 나오다니. 뭐 이 시간에 이렇게 앉아서 노닥거리는데 뭘 기대하나… 
이제 술도 다 먹었네. 짧게 눈붙일 숙소나 구해보러 가련다… 흠흠. 내일은 어딜 가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