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be Lightroom 발표회에서 건진 의외의 수확- 이가나

지난 4월 5일, Adobe에서 출시한, DSLR 유저 타깃의 후보정 툴 ‘Lightroom’ 세미나 겸 모델 출사가 있었다. 내가 DSLR을 즐겨 사용하는 사람도 아니지만, 단지 ‘심심해서’ 따라간 선배의 취재에서 의외의 ‘쾌’를 건졌다.
그 의외 ‘쾌’는 ‘확인하기’를 클릭하면 알수 있다. 엔간하면 내가 고생해서 건진 ‘쾌’를 확인하기를 바란다.
[#M_'쾌' 확인하기|감추기|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가나 올시다. Adobe Lightroom 행사의 일환으로 A급 레이싱 모델 이가나와 윤선희를 모델로 한 출사가 있었다. 역시 두 모델에게 엄청난 스트로보 세례가 쏟아졌고, 캐논의 거대 렌즈 세례 사이에서 Rolleicord와 Contax G1을 들고 힘겹게 힘겹게 사진을 찍어댔다.
아, 카메라가 튀니 이가나양같은 경우는 자주 쳐다봐 주더군. 뭐 저런 카메라를 들고 이런출사에 오냐는 눈빛으로...
어디 다들, 이가나양의 눈빛에 빠져 보실분은 아래 카메라 기종에 따른 '빠져보기'를 눌러 감상하시라.
[#M_Rolleicord로 찍은 사진에 빠져보기|그만 나오기|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_M#]
[#M_Contax G1으로 찍은 사진에 빠져보기|그만 나오기|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_M#]
[#M_Nikon S8로 찍은 사진에 빠져보기|그만 나오기|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_M#]
_M#]

소문으로만 듣던 Lightroom, 끝내줬다. 정말 어도비라는 회사의 힘과 정성이 느껴지는 소프트웨어였다. 사진 후보정 툴로 애플의 Aperture를 쓰고 있던데다 철저한 애플의 아군이기는 하지만, 이건 뭐 당연히 Aperture의 패배가 확실하다고 생각된다. Lightroom은 Windows용까지 있으니 어디 이거 당해낼 도리가 있겠는가.
롤라이코드로 찍은거라 노출을 일일이 체크할 수 가 없지만, 생각보다 잘 나온 것 같다. 하지만 배터리가 간당간당한  Contax G1이 오히려 몽창 노출 언더가 나서 버린 사진이 많았다는게 참 아쉽다. 하지만 역시, 사람이 많이 덤비는 모델 출사는 줌렌즈가… 윤선희씨의 예쁜 사진도 꽤 많지만, 지금은 도저히 귀찮아서 못올리겠다.

Adobe Lightroom 발표회에서 건진 의외의 수확- 이가나”에 대한 5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