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무려 2년 전 맛본 ‘온리 일본’ 캔맥주 6가지 전격 리뷰

어제 ‘밤만 되면 모락모락 생각나는 일본 생맥주‘ 포스팅에 이어 또다시 일본 이야기. 일본에서는 생맥주뿐만 아니라, 가게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캔맥주도 꽤 맛있다. 확실치는 않은데, 이상하게 병맥주는 별로 본 적이 없기도 하네. 일본 편의점에서 맥주는 주로 200~300엔 사이, 발포주는 주로 100~200엔 사이. 발포주는 한국 맥주 가격, 일반 맥주는 한국의 수입 맥주 가격이나 비슷하더라고. 이전 포스팅에 본 것 처럼, 맥주는 ‘ビール’, 발포주는 ‘発泡酒’라고 써있으니 꼭 확인하고 사자. 참고로 발포주는 한국 맥주와 비슷한 맛이니 일본까지 가서 굳이 발포주를 마시진 말자.

아사히 슈퍼드라이나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 같이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맥주도 좋지만, 일본에 왔으면 한국에서는 맛보지 못하는 맥주를 마시는 게 좋겠지? 오늘은 2012년 10월경, 일본 여행에서 만난 ‘일본 온리’ 일본산 맥주 여섯 가지를 한 번 리뷰해 보자. 물론 이게 다라고는 할 수 없지만, 다섯 군데가 넘는 일본 편의점을 헤매며 한국에 없는 캔맥주를 찾아낸 결과니 눈여겨보시길!

 

산토리 로열 비터 (Suntory Royal Bitter)

원래 일본 최고의 위스키 회사였던 ‘산토리 홀딩스 주식회사’가 생산한 맥주 시리즈 중 하나. 100% 맥아로 만든 맥주라 그런지 맛과 향이 진하며 앞서 말한, 같은 회사의 ‘프리미엄 몰트’보다 조금 더 쌉쌀한 맛이 강하다. 알코올 도수가 6%로, 조금 독한 편. 잔에 따를 때 거품이 확 일어날 정도로 거품이 굿이다.

 

기린 오리지널 라거

흔하되 흔하지 않은, 기린 오리지널 라거

흔하되 흔하지 않은, 기린 오리지널 라거

한국에서는 2012년부터 하이트진로가 ‘기린 이치방 시보리’를 수입하기 시작했지만, 같은 회사의 이 맥주는 한국에서는 찾기 어렵다. 하지만, 일본 편의점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게 바로 요것, ‘기린 오리지널 라거’다. 한국의 ‘맥스’보다 조금 진한 맛으로, 부담스럽지 않아 다른 안주와 즐기기에는 좋을 듯. 알코올 도수는 5%.

 

프리미엄 에비스 (Premium YEBISU)

도쿄 에비스 역에 가서 이걸 마셨어야 하는데~

도쿄 에비스 역에 가서 이걸 마셨어야 하는데~

일본에서도 100% 맥아로만 만들었다는 ‘올 몰트’ 맥주가 대세인가보다. ‘프리미엄 에비스’ 역시 100% 맥아로 만든 맥주다. 다른 몰트비어처럼 맛이 진하지만, 산토리 맥주 같은 독특한 향은 없는 편. ‘산토리 로얄 비터’보다 조금 더 쌉쌀한 맛이다.

 

그랜드 기린 (Grand Kirin)

일본에서 마신 유일한 병맥주, 그랜드 기린

일본에서 마신 유일한 병맥주, 그랜드 기린

일본에서 발견한 유일한 병맥주가 바로 ‘그랜드 기린’이다. 병이 까만 색인데 흑맥주는 아니. 도수가 6%로 살짝 독하고 맛이 진하지만 100% 몰트 비어는 아니다. 구수한 향과 거품이 주는 느낌이 일품이니 꼭 유리잔에 따라 마시도록.

 

삿포로 휴우모노가타리(Sapporo 冬物語)

우리나라도 요런 감성 터지는 한정판이 나왔으면....

우리나라도 요런 감성 터지는 한정판이 나왔으면….

겨울 이야기’라는 뜻으로, 삿포로 맥주 창립 25년 기념 맥주다. 1988년 창립 당시의 맥주 맛을 복각한 제품으로 부드러운 디자인에 어울리게 부드러운 목 넘김을 자랑하며, 거품도 부드럽지만 도수는 5.5%로 살짝 높다. 잔에 따라보면 노란 색이 생각보다 강하다.

 

삿포로 니혼노사이 (Sapporo 日本の彩)

이것 역시 참 일본스럽고 맘에 들도다

이것 역시 참 일본스럽고 맘에 들도다

일본의 정취’라는 이름을 가진 폼나는 맥주. 삿포로에서는 계절 시리즈로 가려는지 ‘秋の幸’(가을의 행복)이라는 말도 써있구만. 홋카이도에서 가을에 수확한 소맥을 일부 사용하고 있다고도 캔에 써있다. 목구멍에 넘어가는 맛은 좀 독하고 아린 기운도 있는 것 같지만 잔향이 계속 남아있어 좋았던 기억이 있다. 이것도 5.5%로 약간 독하다.

언제쯤에나 다시 일본에 갈 수 있을까? 이렇게 포스팅을 하고 있자니 또 그때 생각이 난다. 도쿄 라이브하우스 ‘지지‘에서 히구치 아이(ヒグチ アイ) 라이브도 한 번 들어보고 싶고… 다시 한 번 그 곳에서 그 기분 느끼고 싶은 마음, 그냥 아무 맥주나 한 잔으로 달래야겠다…  //Keep Rock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