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맥스

암사동 생맥주 갑! ‘요리주가 당당당’

요즘 진짜, ‘마이’~ 피곤하다. 이래저래 야근도 많고 개인적으로도 좀 바쁜 일이 있고… 빨리끝나면 9~10시, 좀 늦으면 뭐 12시 넘기는 일은 허다하니까… 집에 후딱 들어가서 자는 것도 좋지만, 찌뿌드하고 왠지 좀 허무할 땐 맥주 한 잔 하며 지인들과 수다를 떨다 보면 없던 힘도 팍팍 나는 것 같다. 요즘 동네에 작은 이자까야가 하나 생겨서 거길 자주 간다. 이름도 특이하다. ‘요리주가 당당당‘.

암사역 3번출구를 나와, 국민은행 방향으로 조금 걸어 ‘청진동 해장국’을 끼고 우회전하면 ‘당당당‘의 간판을 볼 수 있다. ‘마루‘를 뜻하는 ‘‘자 세 개… 당최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좀 당당해 보이고 막 그러네?

늦은 밤, 가게에 들어서니 얼마전 내가 당당당 데리고 와 맥주 사준 꼬맹이들이 얼큰히 취해있다. 첨에 이 가게에 왔을땐, 왠지 모를 맥빠지고 심심한 분위기가 좀 생경했는데… 몇 달 다니다 보니 이제는 맘이 편해진다. 사장님이 재즈 팬이라, 가끔 사람들 없을때 이곳에서는 칙코리아나 웨더리포트, 마일스 데이비스를 들으며 맥주를 마시는 호사를 부릴수도 있음. 

12시가 넘었지만 부르면 제깍 달려와 주는 고마운 후배들. 다들 맺힌게 많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그녀석들을 기다리다보니 기본 안주가 먼저 나왔다. 오늘은 후추와 치즈 파우더를 뿌린 방울 토마토. 어느 날은 우엉칩과 깨소스, 감자 ‘사라다’가 나오기도 하는데, 난 방울토마토가 제일 좋더라고. 기본 안주만 봐도 알 수 있듯, 이곳의 안주는 모두 굉장히 정갈하다. 

이제 후배 녀석들 도착. 다들 찌든 얼굴이지만, 뭐 어때. 불타는 금요일이잖아!? 당당당맥스生 드래프트를 쓰는데, 관리가 잘돼서 그런지 맥주 맛이 그만이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강동구에서 이정도의 국산 맥주 맛을 유지하는 곳은 길동의 ‘안녕‘ 빼고는 없지 싶다. 고기는 그다지 많지 않지만 숯불 향이 제대로 밴 돼지숙주볶음도 좋고. 꼬치류가 없는게 좀 아쉬운 점. 국물안주나 튀김류도 좋은 편이다. 

아마 잘은 몰라도, 오늘도 이 정겨운 곳에 들르게 될거 같다. 사장님이 들으면 아쉬운 소리지만, 항상 한 테이블만은 비워져 있으면 좋겠다. 왜냐고? 내가 앉을 자리가 없으니까 ㅋㅋㅋ //Keep Rockin’

덧> 이 리뷰를 올린지 어느덧 8개월, 이제 당당당은 자칫하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확실한 음식 맛과 정취를 자랑하는 ‘암사동 맛집’으로 자리잡았다. 기분 좋고도 아쉽네…

두 손이 자유로운 맥주 흡입 – 맥주 모자

예전에 하이트 맥주의 공식 블로그 ‘Beer2Day’의 포스팅 ‘모자로 마시는 맥주!?’를 보고는 ‘야. 이거 또라이인데?’ 라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저 모자가 막 사고 싶었다. 그러나, 포스팅 내용에서 볼 수 있듯 저 녀석은 품절 데스.  

아… 재미있는 거 하나 놓쳤네’ 하며 아쉬워 하던 중, ‘위드블로그’에서 ‘맥주 모자’ 리뷰를 진행하고 있는 것 아닌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바로 리뷰어 신청!! 나는 파워블로그 그런건 아니지만, 덜컥 뽑아준 위드 블로그에 감사.  
 

이녀석이 바로 맥주 모자. 솔직히 맥주 하이바라고 부르는게 더 낫지 않나? ;)

이녀석이 바로 맥주 모자. 솔직히 맥주 하이바라고 부르는게 더 낫지 않나? ;)

짜잔~ 이녀석이 바로 맥주 모자가 되겠다. 솔직히 모자라기 보단 ‘맥주 하이바’가 어울릴 것 같은데… 일단 저 녀석을 제대로 써보려면 맥주가 필요하겠지? 요즘 제일 자주 마시는 하이트 드라이피니시 D맥스 바로 구입

두 캔의 맥주를 하나로 합쳐주는 역할을 하는 T자 관

두 캔의 맥주를 하나로 합쳐주는 역할을 하는 T자 관

자… 이녀석은 마치 안도 타다오돌출 콘크리트 공법처럼 자신의 구조를 죄다 보여주고 있다. 대강 입 쯤의 위치에 있는 관을 쪽쪽 빨면 사진에 보이는 T자 관에서 모자 양쪽의 맥주를 땡겨 전해주는 스타일.  

요것이 맥주를 먹는 관 부분이다. 뚜껑인듯 한 클립이 달려있는데, 이녀석으로 맥주가 들어오는 양을 조정할 수 있다. 난 벌컥벌컥 스타일이니 그냥 빼도 될듯.  

사이즈 조절을 할 수 있긴 했는데... 사실 큰 의미는 없다.

사이즈 조절을 할 수 있긴 했는데... 사실 큰 의미는 없다.

내가 머리가 커서 그런지 안쪽의 사이즈 조정 부분을 몽땅 키워야 머리에 맞는다. Beer2Day’에 소개된 제품은 사이즈가 스몰인 듯. 사진에 여자분 머리가 완전 작아 보였거든. 그렇다고 특별히 사이즈가 있는 건 아닌 듯 한데 말이지…  

관이 제법 길어서 큰 캔도 문제 없을 듯.

관이 제법 길어서 큰 캔도 문제 없을 듯.

맥주 캔을 홀더에 끼운 후 요렇게 관을 꽂아주면 된다. 맥주 모자의 관이 길쭉해서 라지 사이즈도 상관 없을 듯 하다만, ‘Beer2Day’의 포스팅처럼 라지 캔 두 개를 꽂으면 고개가 절로 숙여질 듯.  

맥스와 드라이피니시 D를 리얼타임으로 섞어마시기!

맥스와 드라이피니시 D를 리얼타임으로 섞어마시기!

요런 시츄에이션 되겠다. 두 맥주를 특별한 믹스 없이 섞어 마실 수도 있음. 스타우트 같은 흑맥주와 일반 라거 맥주 섞어도 맛나던데…

리얼타임 맥주+사이다 칵테일!!

리얼타임 맥주+사이다 칵테일!!

응용해 볼까? 요렇게 맥주+사이다도 가능하다. 저거 은근 맛나다. 여름에 목마를 때 한두 잔 정도는 아주 상쾌함.  

눈썹양이 친히 맥주 모자를 써주심. 제법 잘 어울리....

눈썹양이 친히 맥주 모자를 써주심. 제법 잘 어울리....

내가 쓰고 내가 사진을 찍을 수는 없어서 회사 후배 징발. 미안해요 눈썹양. ㅋㅋㅋ 아마 사이다 무게로 머리가 좀 무거울 것이다. 요즘 칠성 사이다도 큰 거 있던데… 

오오... 나온다 나와. 리얼타임 맥주+사이다 칵테일!

오오... 나온다 나와. 리얼타임 맥주+사이다 칵테일!

자 한번 빨아보실까? 어어… 맥주랑 사이다가 섞여 나오기 시작. 눈썹양 말로는 대충 비율이 1:1로 정확한 것 같다고… 

초반에는 아무래도 공기가 섞이게 마련....

초반에는 아무래도 공기가 섞이게 마련....

요렇게 맥주가 빨려 나오는데… 공기가 좀 많이 딸려 들어오는 것 같다. 얼마 안빨아서 그럴거다. 강렬하게 쭉 빨아보니 제법 많은 양이 들어오는구나. 공기도 거의 없고… 이거 재밌는데? 근데 다 먹고 청소가 좀 귀찮아 보인다. 제품의 마감도 그렇게 튼튼한 편은 아닌듯 싶다.  

 

눈썹양... 머리가 무겁다며 맥주 모자를 내려놓았다. ㅎㅎ

눈썹양... 머리가 무겁다며 맥주 모자를 내려놓았다. ㅎㅎ

하지만, 맥주 모자에 큰 기대를 하는 사람들이라면 오히려 사지 말기를 권한다. ‘맥주 모자’는 결코 기능성 제품이 아니다. 솔직히 뭐 주정뱅이도 아니고 저걸 평상시에 머리에 달고 술마시며 다닐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는가… 차라리 링겔에 소주를 넣어서 빨고 다니면 모를까…  

맥주모자는 한 번 정도 휴가지에서 튀어본다던가, ‘Beer2Day’의 포스팅 대로 야구 보면서 맥주 먹기는 제법 괜찮은 컨셉트 같다. 또, 야구장에서는 일단 튀고 보는 게 정석 아닌가. 뭐 가격도 만 얼마 정도니 재미를 위해서 그정도라면… 이번 휴가 시즌이나 얼마 있다 무대에 오를 때 한 번 써볼까? 아… 헤드뱅잉 하면 맥주 다 넘치지… 흠흠 //Keep Roc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