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베이스줄

2014년을 맞이해, 베이스 스트링을 갈아주었다

새해를 맞아 몇 달동안 갈지 않았던 베이스 스트링을 갈아보기로 했다. 어차피 주로 저음현의 묵직한 소리를 좋아하는고로 저음현인 4번 3번 스트링이 굵은 Erniball Hybrid Slinky Bass 스트링으로 결정. 

예전에 있던 스트링을 끌러내고 핑거보드에 레몬오일을 발라준다. 너무 많이 바르면 찐득거리고 별로니 조금만 잘 펴바르고 2~3분 동안 잘 스며들도록 대기. 잠깐 커피 한모금 하는 것도 좋겠지?

정성스럽게 한 줄씩 스트링을 끼워준다. 튜닝머신에 감길 부분을 적당한 길이만큼 잘라주는 것이 관건. 너무 길게 남기면 보기 싫게 감기고 너무 바투 자르면 그것 또한 별로니 신중하자. 참고로, 2번 스트링은 너무 짧아 실패. 뭐 그렇다고 소리가 달라지거나 하는 건 아니니 너무 상심할 필요 없고.

잘 감았으면 줄을 팽팽하게 당겨 튜닝머신에 짱짱하게 감기도록 3~4회 계속 튜닝해 준다. 이 과정을 허술하게 처리하면 계속 튜닝이 틀어지니 소홀하지 말 것. 

이제 한 번 제대로 연주해 보자. 새 스트링을 갈았을 때 낭창낭창한 소리도 좋지만, 몇 번 연주해 약간은 때가 묻은 소리가 여러모로 더 좋더라. 

2014년 새해가 밝았다. 하고 있는 일을 비롯해 여러 가지가 바뀌었지만, 걱정할 것 없다. 베이스 스트링을 가는 거나 별로 다를 게 없으니까. 지난 해에 있었던 일들은 미련 없이 털어내고 핑거보드에 레몬오일 바르듯 기반을 착착 다진 후 단단히 베이 줄을 감듯 꼼꼼하게 준비해 새해 맞을 준비를 하자. 그 다음은 신나게, 연주하듯 즐기는 일만 남았다. 

즐기자. 새로 시작한 일도 즐기고, 음악과 밴드, 우정과 사랑 역시 즐기도록 하자. 술은 조금만 즐기고… 다가오는 2014년, 어떤 일이 날 기다리고 있을까? 생각만 해도 가슴이 설레는고나. 이 포스트를 읽는 모든 분들에게, Happy New Year!~ (그런데, 나는 기타리스트인데 왜 베이스 스트링 가는 것을 가지고 비유를 한 거지? 니냐니뇨니나니뇨~)  //Keep Roc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