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선술집

암사동 생맥주 갑! ‘요리주가 당당당’

요즘 진짜, ‘마이’~ 피곤하다. 이래저래 야근도 많고 개인적으로도 좀 바쁜 일이 있고… 빨리끝나면 9~10시, 좀 늦으면 뭐 12시 넘기는 일은 허다하니까… 집에 후딱 들어가서 자는 것도 좋지만, 찌뿌드하고 왠지 좀 허무할 땐 맥주 한 잔 하며 지인들과 수다를 떨다 보면 없던 힘도 팍팍 나는 것 같다. 요즘 동네에 작은 이자까야가 하나 생겨서 거길 자주 간다. 이름도 특이하다. ‘요리주가 당당당‘.

암사역 3번출구를 나와, 국민은행 방향으로 조금 걸어 ‘청진동 해장국’을 끼고 우회전하면 ‘당당당‘의 간판을 볼 수 있다. ‘마루‘를 뜻하는 ‘‘자 세 개… 당최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좀 당당해 보이고 막 그러네?

늦은 밤, 가게에 들어서니 얼마전 내가 당당당 데리고 와 맥주 사준 꼬맹이들이 얼큰히 취해있다. 첨에 이 가게에 왔을땐, 왠지 모를 맥빠지고 심심한 분위기가 좀 생경했는데… 몇 달 다니다 보니 이제는 맘이 편해진다. 사장님이 재즈 팬이라, 가끔 사람들 없을때 이곳에서는 칙코리아나 웨더리포트, 마일스 데이비스를 들으며 맥주를 마시는 호사를 부릴수도 있음. 

12시가 넘었지만 부르면 제깍 달려와 주는 고마운 후배들. 다들 맺힌게 많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그녀석들을 기다리다보니 기본 안주가 먼저 나왔다. 오늘은 후추와 치즈 파우더를 뿌린 방울 토마토. 어느 날은 우엉칩과 깨소스, 감자 ‘사라다’가 나오기도 하는데, 난 방울토마토가 제일 좋더라고. 기본 안주만 봐도 알 수 있듯, 이곳의 안주는 모두 굉장히 정갈하다. 

이제 후배 녀석들 도착. 다들 찌든 얼굴이지만, 뭐 어때. 불타는 금요일이잖아!? 당당당맥스生 드래프트를 쓰는데, 관리가 잘돼서 그런지 맥주 맛이 그만이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강동구에서 이정도의 국산 맥주 맛을 유지하는 곳은 길동의 ‘안녕‘ 빼고는 없지 싶다. 고기는 그다지 많지 않지만 숯불 향이 제대로 밴 돼지숙주볶음도 좋고. 꼬치류가 없는게 좀 아쉬운 점. 국물안주나 튀김류도 좋은 편이다. 

아마 잘은 몰라도, 오늘도 이 정겨운 곳에 들르게 될거 같다. 사장님이 들으면 아쉬운 소리지만, 항상 한 테이블만은 비워져 있으면 좋겠다. 왜냐고? 내가 앉을 자리가 없으니까 ㅋㅋㅋ //Keep Rockin’

덧> 이 리뷰를 올린지 어느덧 8개월, 이제 당당당은 자칫하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확실한 음식 맛과 정취를 자랑하는 ‘암사동 맛집’으로 자리잡았다. 기분 좋고도 아쉽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