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소프트웨어

야마하 THR 10 적당히 부담스런 리뷰 :: 컴퓨터 연결/소프트웨어 콘트롤

지난번 ‘야마하 THR 10 적당히 부담스런 리뷰 :: 하드웨어 인터페이스’에 이어, 오늘은 컴퓨터 연결과 소프트웨어, 오디오 인터페이스를 이용한 출력과 녹음에 대해 한 번 살펴보자. 

THR 10을 컴퓨터에 연결하는 방법은 뭐 간단하다. 후면 USB 포트와 컴퓨터를 연결하고, 구입할 때 DVD에 들어있는, 아니면 야마하 홈페이지에서 검색해 내려받은 드라이버만 설치하면 THR 10의 디지털 출력을 THR 10에서 받을 수 있다. 그렇다면, 왜 굳이 컴퓨터에 연결할까? 바로, 전용 컨트롤 소프트웨어인 ‘THR Editor’로 톤을 컨트롤하고 프리셋을 저장해 놓거나,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사용해 레코딩을 하기 위해서.

컴퓨터에 연결하고 THR Editor를 실행하면, THR 10에 내장된 앰프 시뮬레이터와 이펙터를 이용해 톤 세팅을 할 수도 있고, 세팅한 톤을 THR Editor에 저장해 THR Editor 창의 왼쪽에 있는 프리셋에서 불러와 사용할 수 있다. 단, 저장한 톤을 소프트웨어에서 하드웨어 프리셋 버튼으로 맵핑하도록 할 수는 없고, 톤을 세팅한 후 하드웨어의 원하는 채널 버튼을 3초 이상 눌러주면 해당 채널로 저장된다. 아, THR Editor에서는 컴프레서와 게이트도 사용할 수 있으며, 딜레이와 코러스 등 다양한 이펙터의 파라미터를 스튜디오 급으로 자세히 콘트롤 할 수 있다. 

동영상 36초부터는 Logic Pro에서 YAMAHA THR 10을 오디오 인터페이스 입력으로 잡고 레코딩하는 과정이다. 일단, THR 10에서 들어오는 입력은 앰프 시뮬레이터와 이펙터가 그대로 적용된 톤이 입력 GAIN 노브와 MASTER 노브에 따라 들어온다. 하지만, 비교적 입력 레벨은 적은 편이고 따로 조정할 수는 없다. 또한,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연결해도 THR 10의 스피커 출력 또한 살아있으며, GUITAR 레벨이 0이건 100이건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다. 

만약 앰프 시뮬 없는, 기타의 생톤을 그대로 받고 싶다면, 동영상 52초에서 본 것처럼 FLAT을 선택하면 된다. 이 역시 GAIN과 MASTER의 영향만 받는다. 동영상의 후반부 톤은 Amplitube Jimi Hendrix Edition으로 톤 메이킹을 한 것이다. 별도의 녹음 없이 톤 메이킹을 하고 싶다면 이 방법이 제대로일 듯.

컴퓨터 연결 / 소프트웨어 컨트롤은 이 정도면 모두 설명한 듯. 이제 다음 포스트 ‘야마하 THR 10 적당히 부담스런 리뷰 :: 사운드 샘플’에서는 본격적인 톤 샘플을 들어보도록 하자. //Keep Rock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