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신제품

애플의 새로운 맥북 라인업, 실패인가 성공인가?

이번 출시한 애플의 새로운 맥북 라인업, ’The new Macbook’에 대해 실망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 많은 것 같다. 나 역시 ‘이거 좀 애매한데?‘ 갸우뚱하기도 했고. ㅍㅍㅅㅅ에 재빠르게 올라온 ‘애플의 신제품, 완벽한 실패인 이유‘만 해도 비난 일색의 텍스트로 가득하지만, 맥북의 경우는 프로 앱등이인 내가 보기에도 변명의 여지가 별로 없다.

새로 나온 맥북, 망작인가 걸작인가? 내 생각은...

새로 나온 맥북, 망작인가 걸작인가? 내 생각은…

처음에는 ‘아니 이렇게 아름다운 작품이 무슨 실패야!’라며 신앙이 부족한 자들을 적대적으로 보았다만… 내가 봐도 이건 좀 그렇더라. 현저히 낮은 사양의 모바일 프로세서, 포트를 죄다 없애고 충전 포트 하나만 남기면 좀 난감하지 않나… 게다가 충전포트를 USB, 영상 출력 등으로 만들어주는 액세서리가 무려 99,000원이라니…

하지만, 잠깐 생각해 보고는 난 조금 다른 의견을 가지게 됐다. 물론, 이번 제품이 팬들을 당황하게 한 라인업이라는데는 완전 동의한다. 하지만 새로운 맥북 라인업 ‘The new Macbook‘이 망작이라기 보다는, 애플이 앞으로 그리고 있는 큰 그림의 간을 보기 위한 ‘프로토타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것이 앞으로 애플 디지털 허브의 나아갈 방향이 아닐까나

이것이 앞으로 애플 디지털 허브의 나아갈 방향이 아닐까나

이미 애플은 ‘디지털 허브‘라는 이름으로 자사 제품을 완벽하게 통합운영하는 솔루션을 내놓은 바 있고 그것들은 Mac과 iPhone/iPod 속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이번 ‘The new Macbook’은 그 시스템을 공고히 하기 위한 어떤 수단 아닐까? (관련기사: “애플 무선충전패드 특허 “충전과 동기화 동시에“”)

앞으로 모든 iPhone/iPod은 무선으로 충전하고 동기화 하게 될 것이다. 그들을 충전하기 위한 독에 USB 포트 등이 탑재돼 Wireless 허브 역할을 해 모든 파일 이동도 무선이 될 가능성도 있을 것이고. 심지어 이미 대부분 나온 기술이니 이것들을 애플이 어떻게 비빌지를 연구하기 위한 시작이 바로 ‘The new Macbook’이라는 거지… 그리고… 무엇보다… 예쁘지 않나? 스페이스 그레이와 샴페인 골드의 Mac이라니.. 오우…

결론은, 이번에 출시할 ‘The new Macbook’을 난 사지 않을거다. 아무리 진취적이고 혁신적인 일을 위한 시작이라고 해도, 요건 소비자들을 약간 모르모트로 써먹는거라 좀 그렇기는 하다. 하지만, 앞으로 얼마 되지 않아 애플이 선사할 새로운 미래의 비전은 많이 기대가 된다. 그때는 나도 애플의 탈을 쓴 지름신이 내미는 손을 기꺼이 덥썩 잡으련다.  (아마 새로 나올 Macbook Pro는 완벽해 질거야… 아마…)

P.S 1: 애플워치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은데… 사실 애플워치의 최고의 문제는, 저 떡밥을 너무 일찍부터 뿌리고 다녔다는 거다. 그래서 나도 살거다. 응?

P.S 2: 잊고 있었다. 이번 The new Macbook에 가장 실망한 것… 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사과에 불이 안들어오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