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정바비

2010 Grand Mint Festival 둘쨋날 간단정리

GMF 2010 첫째날의 폭풍이 지나가고 이제 2일차, 약간 피곤했지만, 전날 귀가 호강해서 그런지 나름 가벼운 발걸음으로 올림픽공원으로 향했다. 오늘은 어제 들어가지 못한 수변 무대 ‘Loving Forest Garden’에 꼭 들어가야 하니까~ ‘가을방학’ 공연은 꼭 봐야지...

일단, 가벼운 마음으로 공연을 보려면, 살짝 몸을 덥혀주는게 인지상정. 하이트 한 캔 쭉! 한효주씨, 건배~ 

어제는 미친듯이 복작거렸던 수변 무대. 행사 도우미에게 들어보니 비교적 널럴하다고. 같이 간 일행 대신 자리 맡으러 들어가니, 널럴하긴 개뿔… 이미 자리는 완전 만석이었다. 그나마 비어있는 한 쪽은 벌써부터 햇볕이 쨍쨍… 거기서 앉아 있으면 공연 보기도 전에 짜증나겠지? 그냥 스탠딩으로 보는 수밖에… ㅋㅋ


계피의 목소리는 거의 레코드와 똑같을 정도였다. ‘브로콜리너마저’에서 들려준, 마음의 상처를 포근히 감싸는 그 느낌. 정말 타고 났다, 이건… 내일 날아올, 계피가 빠진 브로콜리너마저의 신보가 기대됨. 

정바비와의 콤비네이션 때문일까? 세션들의 연주력이 브로콜리너마저보다 훨씬 뛰어나 다양한 연주가 가능하기 때문일까… <샛노랑과 새빨강 사이>, <동거>, <속아도 꿈결> 등 상큼한 노래부터 <가을방학>,<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을 때가 있어> 등의 차분한 노래까지 모든 레파토리가 아주 좋았다. 수변 무대라 운치도 있었고… ‘자칭 인기남’이었다는 정바비의 경험담을 담은 <인기있는 남자애>를 부르다 계피가 빵~ 터진 것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자, 이제 다른 무대로 이동!


메인 스테이지인 ‘Mint Breeze Stage’에서는 ‘2009년 올해의 헬로루키’ 은상에 빛나는 ‘데이브레이크’가 공연중. 연주 참 잘하는 밴드다. 기타, 베이스, 드럼, 키보드의 단촐한 악기 구성으로 이정도 풍부한 사운드를 보여주긴 쉽지 않다. 제길… 얼마전 처분한 Gibson Les Paul이 생각나누나… 하지만, 확실히… 음악은 좀 평범한 구석이 아쉽…


여기저기 피크닉 하는 사람들은 잠시 쉬는 틈을 타 먹고 마시며 광합성을 하고 있다. 나도 저들 사이에서 판 깔고 먹고 마시고 싶다…하지만 일단, 미사 반주를 위해 아쉬움을 뒤로 하고 성당으로…

헐레벌떡(?) 미사 반주를 마치고 오니 일행들이 Mint Breeze Stage에 자리를 잡고 먼저 한 잔중. 메인스테이지에만 들어가지만 않으면 한잔 해도 상관 없음. 단, 스테이지에서는 캔맥주 들고 들어가는걸 제지하던데… 음, 솔직히 잘 이해는 안감. 캔맥주나 플라스틱 잔맥주나 다른게 뭐가 있다고…

하나 짜증났던 점. 유독 KT만 그런진 몰라도, 통신 상황이 드럽게 안좋았다. 사람들이 잔뜩 몰려 있던 걸 감안해도, 통화는 커녕 문자도 제대로 가질 않았다. 거의 10초도 넘게 사진과 같은 상태. 맥주랑 핫도그 사러 간 사이 일행에게 보낸 문자는 20분이나 기다려 핫도그와 맥주를 모두 구입해 일행에게 만난 후에야 도착했다. 이런 큰 행사에서는 통신사에서 중계 차량이라도 좀 지원해 줘야 하는 것 아닌가? iPhone 등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대거 몰릴 것 같은 GMF 같은 행사는 특히 더.


아코디언 주자 심성락 옹의 감명깊은 연주가 끝나고, 잠깐 뉴발란스에서 마련한 스테이지에서 ‘디어클라우드’의 공연 후, 드디어 이소라의 공연 시작. <첫사랑> 같은 상큼한 노래를 시작으로한 이소라 밴드의 사운드, 베이스와 드럼이 바뀌기는 했지만 여전했다. 

전보다 이소라의 만담(?)이 늘었다. 아마도 자기 감정이 잡힐 때 까지 계속 이야기를 하는 모냥. 노래 내용과도 잘 맞아서 친숙한 선배와 대화 나누며 노래 듣는 분위기. ‘조용한 노래 해야하니 나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수변 무대 가서 김C좀 조용히 시켜라’에서 빵 터졌다. ㅋㅋㅋ 근데… 과장된 손짓에 말이 엄청 많은 걸 보니 이렇게 크고 산만한 무대에 엄청 초조했던 모냥… 

앵콜 <바람이 분다>를 마지막으로, 이제 GMF 2010은 정말로 끝. 지산이나 펜타포트 같은 록 페스티벌과는 조금 다른 분위기지만,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 여기 저기 쉴 곳도 많아서 좋았던 페스티벌. 이제 본업과 밴드에만 집중하자! 땡스 GMF, 땡스 민트페이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