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BB Plus

급작스럽게 GT-500에서 BB+로 드라이브 교체 단행!

2011년, 멀티 팔고 페달보드 없이 대강대강 오버드라이브와 코러스만 연결해 사용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연속되는 야근에 허덕이다가… 갑작스런 하루의 철야에 맛이 가서 롯데마트 오프라인 스쿨뮤직에 들어갔다 오니 내 손에 들려있던게 바로 이녀석, Fulltone GT-500이었다. 

정말 아무 정보 없이 갑자기 지른 이녀석…정신차려 보니 부스터와 오버드라이브가 함께 붙어있는 모델. 여기저기 인터넷 장터를 뒤져보니, 심지어 그닥 인기없는 모델… 중고가가 새거의 반값밖에 안되지 않나! 무식한 미국 녀석들 답게 무게도 어지간한 컴팩트 페달의 3배 정도고…

하지만, 역시 악기는 취향 차이라고, 이 녀석은 내가 생각하던 뜨끈한 Marshall 앰프 게인을 제대로 재현해 줬고, 당시 함께 쓰던 Z.Vex Fuzz Factory와, 이후 해외구매한 VFE  Alpha Dog과 조합해 꽤 다양한 사운드를 낼 수 있었다. 오동나무 도마로 만든 첫 페달보드도 이 녀석이 아마 주축이었지? 

그런데, 정말 갑자기 정말 아무 이유없이 드라이브를 바꾸고 싶어졌다. 하지만, 드라이브와 부스터를 각각 하나씩 마련하기도 애매하고, 잘 어울리는 조합 찾기도 쉬운 일은 아닐꺼고… 그러던 와중 문득 생각이 들어 구한 그 녀석은 바로…

꽤 괜찮은 드라이브와 부스터 시리즈로 인기를 얻고 있는 Xotic의 BB Plus. 일단, Fulltone GT-500처럼 2채널 드라이브라는 게 가장 마음에 들었다. GT-500의 거의 1/2 무게인 것도 땡겼고. 동영상 리뷰들을 보면, ‘앤디 티몬스’가 애용한다던 Xotic BB Pre를 두 개 붙여놓은 것이라고 하는데, 뭐 다른 동영상을 보면 BB Pre와는 또 아예 다른 성격이라고도 하고… 

Fulltone GT-500처럼 부스터와 오버드라이브의 조합이라기보단, 이녀석은 드라이브 두 개를 붙여놓은 것이라고 보는게 맞을 듯하다. 이녀석은 부드러우면서도 따스한, 그러나 존재감 있는 게인톤을 들려준다고 한다. 일단 몇 주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볼 예정. 적응 안되면 방출이지 뭐. //Keep Rockin’